청백리 이지직의 상소 > 광이일화 · 석전문중일화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광이일화 · 석전문중일화

acccbf1ee4bce4b3163fff0a141dadb8_1571742161_4737.jpg
 

acccbf1ee4bce4b3163fff0a141dadb8_1571742161_4737.jpg
 

청백리 이지직의 상소

페이지 정보

작성자 [홈:귀암]_광호 작성일 08-05-19 04:23 조회 3,180회 댓글 0건

본문

 



 9492e99cd2a49b16d7e39b6fc4cf6fc3_1580205168_3812.jpg 

 

 

[『태종실록』권3에 실려 있는 이지직의 상소문 ]
 
 

 

이지직은 태종대에 주로 활동한 인물이었다.
 
그는 관직생활중 청빈과 절조있는 행적으로 뒤에 청백리(淸白吏)에 초선되었다.
 
그는 내서사인(內書舍人)으로 재직하던 1409년(태종2) 4월 태종을 심하게 질책하는 상소를 올린 일이 있었는데, 여기에서 그는 군정 및 대외관계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군수(軍需)를 잘 갖추어야 할 것과 군정에서 말을 소중히 할 것, 그리고 요동 등에서 망명하는 백성들에 대한 대책등을 언급하였다.
 
그런데 이런 상소문의 서문에서 국왕으로서의 바르지 못한 행실을 공박하였으니, 그는 중국의 성군인 성탁이나 문왕은 새벽에 일어나 간하는 말을 들었고, 조심하면서 정사를 돌보며 검소한 생활을 하였다고 한다. 그런데 태종은 아름다운 옷을 입기를 좋아하고, 제도를 잘 따르지 않고, 대간의 말을 잘 듣지 않으며, 또한 매와 개를 좋아하고 성색을 즐겨하심이 여전하다고 하였다.
 
이러한 상소문은 조정에서 논란을 일으켰는데, 특히 태종이 성색을 좋아한다는 문구는 더욱 문제가 되었다. 이로 인해 그는 사간원등으로 부터 탄핵을 받아 파직되었고 이후 정치적인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이러한 그의 절조는 뒤에 자손들이 번창하는데 밑거름이 되었으니, 그의 세아들과 일곱명의 손자들이 모두 문과에 급제할 만큼 크게 성장하였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광주이씨 석전종중

  • 010-2068-2831
  • 경북 칠곡군 왜관읍 석전리 귀암
  • 제작/관리이광호
  • 로그인하셔야합니다.질문과답변, 자유게시판등
  • 질문과답변
Copyright © 2019 광주이씨 석전종중. All rights reserved.